채식주의자 - 한강

2016.07.10 19:32my mbc/bouquin


그렇게 그녀는 영혜의 운명에 작용했을 변수들을 불러내는 일에 골몰할 때가 있었다. 동생의 삶에 놓인 바둑돌들을 하나하나 되짚어 헤아리는 일은 부질없었을 뿐더러 가능하지도 않았다. 그러나 생각을 멈출 수는 없었다. - 나무불꽃, 채식주의자



한강 작가가 맨부커상을 수상한 작품이라고 리디북스에서 막 엄청 밀어주기도 했고 ro언니가 읽었다고 얘기하기도 하고 그래서 나도 덩달아 읽어봄.


영혜가 갑자기 채식주의자...를 거쳐 거의 거식증에 가까운 정신질환 증세를 보이는데, 이 과정을 처음엔 남편, 다음엔 형부, 마지막으로 친언니의 시선으로 적은 세 편의 연작 소설이 바로 이것이다. 


솔직히 처음엔 뭔가 다름을 인정해주지 않는 사회에 대한 일갈 같은 건가, 이 여자가 채식주의자+페미니스트 같은 걸로 나오는건가 싶었는데, 그런게 전혀 아니고 이건 완전 어떤 트라우마의 발현 같은 엄청 어려운 건데, 이해가 잘.. ㅠ_ㅠ


이런 류의 모호한(?) 명확한 기승전결을 보여주지 않는(?) (다 맞는 표현일지 모르겠는데) 글을 오랜만에 읽어서 그런지 눈에 확확 들어오는 편은 아니었던 듯. 길지도 않은 소설을 꽤 오래 붙들고 읽었다. 


그나마 남편의 입장에서 쓴 채식주의자는 남편 입장에 빙의해서 좀 잘 읽혔는데, 형부가 말하는 몽고반점 쯤에서부터 점점 정신을 잃기 시작하다가, 친언니의 나무불꽃을 읽을 때 쯤에는 앞뒤 지나간 얘기 흐름도 조금씩 정리되고 뭔가 오히려 주인공은 이 언니가 아닌 가 싶을 정도로 와닿는 부분도 있기는 함. 


뒤에 해설이 붙어있는데 해설은 소설보다 더 난해함 대체 뭐죠.



여튼, 나 책을 너무 가려 읽었더니 작가님의 위대한 작품을 잘 못 알아본 듯 하여 아쉬웁다. 



  • 프로필사진
    파샤2016.07.10 23:29

    뭐지? 엄청 도전정신 불러일으키는 서평이잖아? 리디북스 포인트를 드디어 쓸 때인가..나같은 육식주의자가 감히 읽어도 되는 책일지 ㅋㅋ

  • 프로필사진
    ro언니2016.07.12 19:25

    언니가 이소설의 주인공이라는데 나도 동의. 참 이렇게나 다른사람들을 (하물며 육식주의자) 그럴수있겠다까지 만드는것도 작가의 능력인듯 그것만으로도 이책은 대단한거같어

    • 프로필사진
      bbyong2016.07.13 12:24 신고

      뭔가 퐌타지처럼 읽고 나니 난 사실 별로 감흥이 없.. 언니의 희생과 번민만이 남음

  • 프로필사진
    파샤2016.07.13 10:06

    밤새 다 읽었는데 정말 해설이 소설보더 난해하더라. 역시 난 동물적 욕망과 남의 목숨, 남의 살을 뜯어먹는 잔인한(?) 열정을 사랑하는것 같음.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영화처럼 이미지가 머릿속에 떠올라서 털어내려고 노력하면서 읽었다는..

    • 프로필사진
      bbyong2016.07.13 12:25 신고

      나는 너에게 이런 만족을 주는 책을 소개한 것만으로 만족하련다 ㅋㅋㅋㅋㅋ

1 2 3 4 5 6 7 8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