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력증 살펴보기

2012.12.08 22:58journal





요 며칠 알 수 없는 무력감? 무기력함? 뭐 그런 쳐지는 기분을 느꼈는데,
그 이유를 찬찬히 생각해 본 결과 다음과 같이 추려진다.

1. 감기가 다 낫지 않았다.
2. 마법에 걸렸다.
3. 남친님이 출장을 갔다.
4. 약속이 없었다.

1번 2번 3번이야 뭐 어쩔 수 없는 거고,
4번이 약간 문제였는데,

월요일에 쓰러져 병가 냈던 주제에,
별 계획도 없이 금요일에 내 뒀던 월차까지 써버린 탓도 있고,
믿고 있었던 토요일 저녁 약속이 취소된 탓도 있고,
날이 너무 춥고 감기기운도 남아서 영화관도 안 가고 바로 귀가한 탓도 있지만.

그래도 전반적으로 뭔가 너무 휑- 한 느낌이었단 말이지.

그래서 요 근래 지난 날들을 돌이켜보니,


1. 야근 제안서 주말출근 등등 늘상 회사
2. 그러다 짬나면 데이트


그러니까 결국 다른 사람들을 만난 날들이 별로 없었다는 거임.

그러니 갑자기 떨어진 나홀로 날들에 적응이 될 리가 없었다는 거임.


뭐 덕분에 집에서 효녀 코스프레도 하고,
고양이들이랑 놀기도 하고 했지만,

밤 10시가 넘어가면 눈이 감기고,
노는 날 아침 9시에 눈을 뜨는 기적을 경험하기엔,


난 너무 심심했다규!


귀국하고 잠수 선언했을 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뭔가 나의 인간관계가 협소해지고 있는건가하는 불안함이 엄습.

뭐해? 어디야? 나와!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부쩍 줄어든 것 같은 기분.

다들 나이를 먹고 바빠지기 때문인가,
내가 연애질을 하기 때문인가,
날은 춥고 몸은 아프기 때문인가,
요 근래 제 때 퇴근을 못 하기 때문인가.

그러고보니 나의 2012 하반기는,
일과 연애(+오케스트라)로 점철되어 다른 걸 돌아볼 여유가 없었던 것 같기도 하다.


내 주변에 소홀해지지 말아야지!


그런데,
위에까지 줄줄 적으면서 생각한건데,

내 주위 다른 사람들도 다 그렇게들 살고 있는 것 같기도-_-


뭐야 나에게 소홀해지지들 마시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년 뿅의 OO생활.  (5) 2012.12.31
2018년  (2) 2012.12.21
무기력증 살펴보기  (7) 2012.12.08
개꿈트윗 022  (4) 2012.11.21
18일 오케스트라 연주회 합니다.  (0) 2012.11.12
민주당 이놈들 대체 뭐하고 있냐.  (5) 2012.10.11
  • 프로필사진
    됴됴됴2012.12.09 13:45

    요근래 나의 일기를 보는 것만 같다. 허허

    • 프로필사진
      bbyong2012.12.09 16:38 신고

      아앙 언니 우리 점심이든 저녁이든 함께해요 (ू˃̣̣̣̣̣̣︿˂̣̣̣̣̣̣ ू)

  • 프로필사진
    namit2012.12.09 17:38

    무지무지 값 싼 ㄱㄴㅍㅋㅋㅋㅋㅋ

  • 프로필사진
    ro2012.12.10 21:32

    뭐야 나에게 소홀해지지들 마시오! ㅋㅋㅋㅋㅋㅋㅋ
    나도 쓸래 버럭버럭

  • 프로필사진
    파샤2012.12.15 12:05

    내가 없어서 그래 ㅋㅋ 좀만 기다려라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