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만 다섯번째

2012.08.20 10:26journal

아이폰 4 첫 구매 한 달도 안 됐을 때 변기에 떨굼.
리퍼.

한 반년 정도 무탈하게 쓰는가 싶더니,
2012년 보신각 타종소리와 함께 술집에서 분실.
(오지게 비싼) 보험처리. 

리퍼받은 폰으로 정말 한 평생 쓰리라 다짐했는데,
두 달만에 데낄라와 함께 훅- 분실.
오지게 비싼 보험처리는 아싸리 포기하고,
아이폰 4S 화이트로 갈아버림.
(데낄라 끊음)

그리고 4개월 만에,
동해바다에 담금질.

가만히 두니까 염전처럼 소금이 스믈스믈 올라옴.

리퍼 19만원인데, 
보험처리하면 14만원 보상 된다고 해서,
skt 직영점에 맡기러 가야되는데,
그러면 아이폰 공식대리점에서 5분만에 내주는 리퍼폰을,
며칠 걸려 받아야 한다는 무시무시한 단점이.


나 그냥 핸드폰 집에 두고 다닐래.
지금 이 망할놈의 아이폰에 퍼붓는 돈이 얼마냔 말이다.


여튼 여러분 안녕,
한 동안 연락 안 될 거에요.


+ 알고보니 4S는 리퍼 가격 종전대로 29만원이라고.

개인부담금 5만원 제외하고,
보험처리한 금액은 심사통과 되고 나서 나중에 통장으로 입금되고,
총 수리비는 일단 다음 달 내 핸드폰 고지서에 고스란히 청구된다능 ㅠㅗㅠ

난 대체 다음 달에도 통신료로만 얼마를 내야 되는거야!


에잇, 이 엄청나게 스마트하고 세이프한 스마트세이프 나부랭이.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꿈트윗 021  (0) 2012.09.23
웃프고 잡다한 근황 정리.  (1) 2012.08.31
아이폰만 다섯번째  (6) 2012.08.20
개꿈트윗 020  (2) 2012.08.06
주말 동안 공연열전  (2) 2012.07.30
재출근  (5) 2012.07.02
  • 프로필사진
    2012.08.20 13:06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bbyong2012.08.21 09:06 신고

      ㅋㅋㅋ 그러게 우리 좀 소원해졌어.
      내가 전화비 퍼부은 이후로 ㅋㅋㅋ

  • 프로필사진
    됴됴됴2012.08.20 14:57

    ㅠㅠ 지켜주지 못해 미안.......................... 핸폰없는 삶은 이제 상상도 못하겠는데 뿅 무지무지 불편할 듯.. 돈도 돈이고.. 나도 고장나서 리퍼받을 때 정말 그 무시무시한 리퍼 절차땜에 상당히 골치 아팠던 기억이.. 보험 가능 여부 심사 처리도 엄청 질질 끌어서 상담원한테 윗사람 연결하라해서 진상짓하고 나서야 처리되던...

    전화기 새로 받고 나면 한 번 보장- 케이스라도 사줄게 ㅠㅠ (3g 케이스는 살 수도 없어서 왠지 대리만족 하고프기도? ;ㅅ;)

    • 프로필사진
      bbyong2012.08.21 09:05 신고

      으허어어엉 고마워용 언니 ㅠㅗㅠ
      뭐 무지무지 불편한 정도는 아닌데,
      그냥 아이폰이랑 궁합이 안 맞는 것 같아요 ㅠㅗㅠ
      아이폰에 목걸이 줄 걸어서 자물쇠로 가방에 채워둘까봐요.

  • 프로필사진
    토문2012.08.21 16:20

    너에게 전화했더니 너는 안 받고 파도 소리 고동 소리만 들리더라. 5번 중에 한 번도 나에게 피해를 안준 것이 신통함.

    • 프로필사진
      bbyong2012.08.22 09:19 신고

      제가 5번 바꾸는 동안 피해드릴 일이 뭐 있나요 ㅎㅎ 동해바다 짠 소금이 막 핸드폰 위로 올라오더라니까요 ㅠㅗ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