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폴트가 한국.

2011. 2. 17. 10:56journal

그렇지.

여기서 6개월을 살던 1년을 살던 2년을 살던,
난 항상 언젠간 한국에 돌아갈텐데- 라고 생각하고 있지 않은가.

그 마인드를 뒤집어서,
여기서 어떻게든 살아보는 쪽으로 길을 찾으려고 생각해봐도,

결국은 답이 한국에서 나오고 만다.


나를 기다리는 가족들이 있고,
보고싶은 친구들이 있어서,

그리고 나는 한국에서 살 사람이라서,
그래서 돌아가려는 것인데.


반면 이곳에도,

내가 떠나는걸 아쉬워하는 친구들이 있고,
나에게 살 길을 마련해주려는 직장이 있고,
놓고 떠나기엔 너무 예쁜 빠리가 있다.



내가 지금 스물 다섯살만 되었어도- 라는 생각을 많이 해.


프랑스인의 정신상태로 많이 변화하긴 했으나,
은근 뼛속까지 한국인인 나의 마인드로는,

솔직히 스물여덟이 되어버린 나의 나이가 적지 않다.

나에게 스물일곱살의 후랑스는,
한국에서 엉덩이 붙이고 살기 직전의 마지막 휴가 같은 것이었는데.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학을 떼고 돌아가버리려는 심정이었는데,


오늘은 문득,
전철 안에서 내 앞자리에 앉은 흑인 아줌마를 보면서,
심지어 이렇게 스쳐지나가는 외국인들마저 그리워질것만 같은,

그런 아쉬운 기분이 들었다.



이럴 때,
툭툭 털고 일어나 당차게 나가버리는 게 잘하는 일이라고,

누가 나한테 말해준다면 달라질까.


'jour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로의 귀환  (1) 2011.04.10
집에 가는 비행기 안  (8) 2011.03.20
디폴트가 한국.  (16) 2011.02.17
출근길  (0) 2011.02.16
펑-  (16) 2011.02.08
2월 첫 날의 시작이 아주 그냥  (13) 2011.02.01
  • 프로필사진
    인생의별2011.02.17 11:53

    저는 요즘 의도치 않게 고백 모드인데, 뿅님은 고민 모드시군요.
    제가 뭐라 말씀드릴 처지는 아니겠지만 그래도 어떤 선택이든 좋은 방향으로 이뤄지기를 바랄 따름입니다.
    기운내세요! ㅎㅎ

  • 프로필사진
    2011.02.17 16:37

    남은 기간동안 좋은 기억 많이 담아서 온다면 파리는 언제든지 너를 맞을 준비가 돼 있을 거라 생각해. 지금의 서울이 너를 반기듯.

  • 프로필사진
    happymaam2011.02.17 23:12

    이기적 견해는 불란서 체류. ~ 하하하 또 구경가려고...

  • 프로필사진
    아빠2011.02.18 03:56

    그 곳이 어데든 간에 네가 네짝을 만나서 최종 안착하는 곳이 네가 머무는 곳이 될 것이다.

  • 프로필사진

    인사발령후에 근무지를 옮기고 새로 맞은 2011년
    히스토리따위 다 떼고 처음 보는 사람들에겐 나는 남친 없는 29, 팩트만 남았더구나.

    아예 시계가 없다면 하루가 참 길것만 같은데
    그걸 24개로 쪼개고 쪼개놓으니 왠지 몇시간만 지나도 시간을 놓친 것만 기분, 그런게 있었거든.
    '주관적 시간개념'이 필요하다고 역설하던 시절에.

    나이도 쫌 비슷한것 같애.
    사실 중요한 건 당장 지금 내 앞의 현재를 어떻게 잘- 보내느냐인데
    시간(나이) 흘러가는걸 아까워하면서 시간을 놓치고 있는 그런 느낌.

    나도 신경 안 써도 편하고, 남들 눈도 신경 안 쓰이는 그런 사회분위기라면 좋겠지만
    모국은 그렇기 어렵고, 한국은 더더욱 그렇고
    그래서들 힘들어하는 거겠지

    예전에는 불필요하고 무의미한 생각이라고 내쳐버렸던 생각들을 강요당하는 요즘이다. 꾸엑

  • 프로필사진
    용사마2011.02.20 02:39

    뿅! 오랜만.
    이분위기에 이런질문해도 될랑가?
    너 언제오는데?ㅋ
    너 후랑스 전번모냐? 어디갔어 번호;;

  • 프로필사진
    bbyong2011.02.21 09:44

    아이고 감사해요 ㅎㅎ
    오늘의 고민을 내일로 미뤄버리려고 생각중입니다 ㅋㅋㅋ
    그래도 고백은 하루에 한 번씩만 하세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bbyong2011.02.21 09:45

    한국가면 어차피 또 후랑스 가고 싶을텐데,
    그러느니 후랑스에서 있으랄 때 있는게 나은가 싶어서-_-
    지금 머리가 펑- 펑- 펑- 펑-

  • 프로필사진
    bbyong2011.02.21 09:46

    저도 새끼들 한 다섯 놓은담에,
    세계 5개국 돌아다니며 살아봐야겠네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bbyong2011.02.21 09:46

    최종안착을 하는 곳에서 제 짝을 만나는게 아니굽쇼?

  • 프로필사진
    bbyong2011.02.21 09:48

    게다가 우리나라가 완전 나이를 유난히들 물어보잖아요.
    내가 몇 살이면 어쩔거냐! 힁;ㅁ;

  • 프로필사진
    bbyong2011.02.21 09:49

    ㅋㅋㅋ 일단 비행기는 3월 18일 출발입니다 ㅋㅋㅋ
    내가 카톡이 있긴한데 집에서 무선인터넷 될 때만 되는거라 ㅋㅋㅋ
    어제는 집에서 파티가 있어가지고 좀 취했어-_-
    뭐라고 오빠랑 말했는지 기억도 잘 안 남.

    여튼 연락 간만에 닿아 반가워쓰요.

  • 프로필사진
    hymark2011.02.22 10:06

    저기 아버님이 하신 말이...참 맞는것 같아요.
    포항공대 대학원에 딸을 보낸 분들이.. 당부를 했더랍니다
    절대..포항에서 포항남자 만나서 포항사람 되지 마라..
    (이건 절대 포항을 비하하는 발언이 아니구요^^)

    우리 와이프의 경우를 보니..
    남편 잘못 만나서..서울에서 포항으로 다시 용인으로..
    (이때 처음으로 서울시민이 경기도 용인의 리주민(**동도 아닌 **리) 되었다고 울던데요)
    그리고 지금은 다시 수원으로..
    조만간 다시 세종시(공무원들 때거지로 모아둔다는 곳)로 이사해야 되는 운명이거든요

    하지만 영지씨 지금 나이는 무엇이든 열정적으로 살아야 할 나이입니다.
    그것만은 분명하죠..

    화이팅하세요~

  • 프로필사진
    식빵2011.02.23 08:42

    정말 20대 중반과 후반은 어쩜 이럼 엄청난 차이인지. 한 살 한 살이 다르다..
    근데 나는 25살에도 '내가 23살만 되었어도..'라는 생각을 했었던게 기억이 나는데
    그럼 나중에 언젠간 또 내가 '내가 29살만 되었어도..'라는 생각을 하며 후회하고 있을 건 아닌지
    몹시 두렵기도 - _-

    결국 요즘은 그냥 나이따위 어차피 지금보다 더 젊어지진 않는다는 생각으로 하고 싶은거 지르며
    살려고 노력 중. 결국 정말 중요한 건 나이 따위가 아니라 내가 다른걸 포기하고 올인할만큼
    원하는게 있느냐의 문제라고 그렇게 생각하며 살고있지만

    어쨌든 변하지 않는 건 난 내년에 서른 ㅠ _ㅠ

  • 프로필사진
    bbyong2011.03.01 10:42

    아이고 감사합니다.
    열정적이긴 열정적인데 어느 나라에서 이 열정을 쏟아낼지,
    느므느므 고민되는 나날들입니다. ㅎㅎ

  • 프로필사진
    bbyong2011.03.01 10:43

    나이는 숫자일 뿐 이라고 아무리 생각하려고 해도,
    한국에서 나이를 잊지 않고 살아온지가 이십여년인지라,
    영 머리속에서 지워지지가 않아요;ㅁ;

    우리 어디 한 번 멋있게 늙어봅시다;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