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레스크 + 온 투어

2010.12.21 21:54my mbc/cinéma

 

#.
간만에 크리스티나아길레라가 노래하는 걸 보고 싶었고,

프라다를 입는다 및 쥴리 앤 쥴리아에서,
전혀 다른 연기로 메릴스트립과 호흡을 맞췄던 스탠리 투치가 보고 싶었다.



사실 나는 버레스크란 걸 마튜 아맬릭의 영화 온 투어를 통해 먼저 접했는데,

원제 tournée, 네이버에는 순회공연이라는 짜치는 한글판 제목이!
게다가 공들여 적었던 온 투어 감상평은 저 옛날에 사라져버렸다;ㅁ;

이 영화를 보고있자니 왠지모르게 자꾸 온 투어 생각에 오만감정이 다 들었다.
그래서 이번 영화 평은 두 편을 한 번에!



#.
버레스크 = 코요테 어글리 + 물랑루즈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없을 정도로 완벽하게 저 두 영화의 합작이다.

온몸에서 샘 솟는 끼를 주체하지 못하고 헐리우드로 상경한 소녀가,
일 찾고, 꿈 찾고, 남자까지 찾는 말도 안 되게 부러운 이야기.

+ 배우들의 가창력과 춤사위를,
물랑루즈 뺨 치는 화려함으로 한껏 장식한 스펙타큘러스 뮤지컬.

이야기가 후지다 싶을 때면 언제나 아길레라 언니가 시원하게 질러주니깐,
지루할 새 없이 휙휙 지나가는 스펙타큘러스스펙타큘러스


하지만 어느 영화가 됐건,

무대 위에서 날고기던 여주인공은 반드시,
무대 밑에선 저렇게 늘어진 티셔츠에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감추는 척 하며 드러내는,
나름 청순녀여야지만 일과 남자를 동시에 잡는다는 건 진리-_-



#.
여튼 영화는 초지일관 아길레라 부활 기념 콘서트 컨셉이었다.

왠만한 흑인언니 저리가라 할 정도로 끄응- 하며 끌어내는 그 한맺힌 듯한 보컬.
게다가 다른 언니들과 함께하는 현란한 춤사위는 보고있으면 코피 터질 것 같다.

그래서 재미있었지만,
그 화려함의 수위가 쪼끔 높아서 선정성 논란을 일으키고 다니신다능.

그리고 바로 그 때문에,
내가 자꾸 온 투어 생각을 안 할래야 안 할 수가 없었던 거다.



#.
온 투어는,

한 때 잘 나갔던 프로듀서가 어찌어찌하다가,
미국에서 버레스크 공연팀 언니들을 데리고 꾸역꾸역 후랑스까지 들어와서,
네이버 말 그대로 순회공연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하지만 영화는 버레스크 무대의 화려함을 보여주는 대신,

그 무대를 만드는 사람들의 전혀 화려하지 않은,
어찌보면 오히려 각박하고 지쳐있는 삶의 모습을, 그들의 약한 모습들을 보여준다.



#.
거침없이, 또 걸침없이 무대를 장악하는 그녀들의 사는 이야기를 보고 있으면,

버레스크 무대 위의 선정성 따위는,
우리 사는 삶의 진짜 문제들에 비하면 정말 아무것도 아닌 게 되어버리는 것이다.

나에게 버레스크는 그런 것이었다.



#.
온 투어에서 미미의 가슴 짠한 피날레를 장식했던 핑크빛 왕부채아길레라 손에 들리자,
인터넷 기사는 인기여가수 전라 감행 타이틀로 도배됐다.

철저한 상업오락영화와 그렇지 않은 영화 간의 처절한 비교가 이루어지는 순간이랄까.


온 투어의 배우들은 진짜다.
그녀들은 실제 버레스크 무용수들이며 픽션과 논픽션을 오가며 이 영화를 완성했다.

그래서 내게 아길레라의 버레스크는 위험했다.

아마도 버레스크라는 장르를 선택하게 된 건,
코요테 어글리와 물랑루즈의 그 어떤 것도 아닌 전혀 새로운 쇼 아이템이 필요했기 때문이었겠지.


아길레라가 버레스크를 자기 콘서트로 만들어버리는 즐거운 영화에,
나는 마냥 즐겁기만 할 수는 없더라.


#.
Burlesque Battle 이란 기사의 링크 걸어드림. 클릭!


#.
너무 뭐라고 해서 미안하니깐 브금으로 OST.
버레스크 재밌음-_-

아길레라 손수 OST 몇 곡 썼던데, 대단하심.



'my mbc > ciném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썸웨어  (2) 2011.01.12
투어리스트  (6) 2010.12.28
버레스크 + 온 투어  (8) 2010.12.21
쓰리데이즈  (0) 2010.12.19
노웨어보이  (2) 2010.12.08
mon pote  (2) 2010.12.07
  • 프로필사진
    아빠2010.12.22 00:10

    포스터에 "셰"가 보이는데 내가 좋아하는 그 녀에 대하여는 일언 반구도 없구나. 역시 나이 먹는 건 서글퍼.

  • 프로필사진
    인생의별2010.12.22 03:22

    <버레스크>, 인지 <벌레스크>인지 아무튼 발음하기 힘든 영화 먼저 보셨군요! 역시 프랑스가 좋아요! (읭? ㅋㅋ)
    하지만 저는 <온 투어>(한국에서는 <순회공연>으로 영화제에서 소개됐어요. ㅎ) 보신 게 더 부럽네요.
    이번 부산영화제에서 놓친 영화라... ㅠㅠㅠ
    좋은 영화도 많이 보시고 부럽습니다. (저는 좋은 영화를 많이 못 보거든요. 흑흑)

  • 프로필사진
    식빵2010.12.22 06:52

    ㅎㅎ 감상평, 상당히 공감하며 읽었어. 벌레스크랑 온투어 둘 다 보고싶다 봐야겠다.

  • 프로필사진
    bbyong2010.12.22 09:20

    심지어 후랑스에서는 뷰흘레스끄-_-라고 읽습니다.
    순회공연 기회가 되면 꼭 보셔요 잔잔한게 짠하니 좋더라구용.

  • 프로필사진
    bbyong2010.12.22 09:23

    으흐흐 굳이 두 개를 갖다붙여서 그렇지,
    벌레스크 완전 초호화찬란 재밌었어요.

  • 프로필사진
    bbyong2010.12.22 09:31

    초특급 게스트 셰어님은 두 곡,
    그것도 한 곡은 약간 억지로 부르고 들어가셨습니다.
    연기 생각보다 잘 하시더라구요.

    근데 워낙 스토리가 진부해서 셰어 역할까지 굳이 논하기엔,
    온 투어가 아깝다능;ㅁ; 나이 들어서 그런게 아니에요.

  • 프로필사진
    namit2010.12.24 06:02

    이 수많은 영화들은 다 어떻게 본거지;
    영화관? 나도 영화에 취미좀 붙여야겠음.ㅋㅋ

  • 프로필사진
    bbyong2010.12.24 09:30

    응 영화관에 가서 본것이징 UGC illimité가 얼마나 좋은데.
    한국은 영화가 비싸놔서;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