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준비를 열심히 할 시간과 여유가 없었기 때문에, 현지에서 먹을 것들에 대한 정보는 근래 후쿠오카를 다녀온 지인 찬스를 적극 이용하여 수집했다.

인스타랑 트위터에도 많은 정보가 있었는데, 문제는 그냥 정말 너무 많았다는 거.

​​

일단 호텔 체크인 시간을 기다리며 하카타역에서 시간을 보내기로 한 우리는 5층에 있는 무츠카도 카페를 찾아갔다. 이 곳은 아마도 내가 인스타에서 봤던 듯
하다. 대기 줄에 일본 사람들이 많아서 기뻤다.



크로크 무슈 같이 생긴거랑, 계란, 후르츠 샌드위치하고 각자 커피를 시켰는데, 맛이 없는 게 하나도 없었다. 너무 맛있어. 식빵이 쫄깃쫄깃한 것이 역시 후쿠오카의 식빵집이라 할 만하다. (총 3,735엔)

정말 너무 맛있어 식빵 한 봉지 집에 사가고 싶다.

​​​​

호텔 체크인하고 좀 쉬다가 스믈스믈 기어나가서 기온역을 지나 나카스 강변을 따라 걸어서 나카스와바타역 근처에 도착. 목적지는 텐진호르몬! (하카타역에도 있었지만)

구글맵에 의존해서 가다보면 마치 후터스 쪽으로 가야될 것 같은 기분이 드는데, 그 때 조금만 고개를 돌리면 후터스 맞은 편에 가게가 아주 잘 보이게 위치해있다. 철판 앞하고 4인 테이블 3-4개 정도 놓인 넓진 않은 가게였음.



난 사실 가게에 들어가 앉을 때까지도 호르몬이 뭔지 몰랐는데 말도 안 되게 야들야들 부드러운 곱창이었음. 호르몬 정식, 고기 믹스, 고기 뭐시기 들은 메뉴판 상의 탑3 를 4개 시키고, 생맥주는 3잔만 시켰는데 생맥주가 너무 맛있어서 그런가, 곱창 고기가 너무 맛있어서 그런가, 바닥까지 긁어먹고 나니 다들 하이텐션 됐음. (총 6,920엔)

곱창과 고기도 그렇지만 미디엄레어로 들어간 스테키가 진짜 말도 안 되는 맛이었는데 더 먹고 싶다.



텐진 호르몬 나카스점에서 나오면 오른쪽에 돈키호테 있는 건물이 있는데, 그 건물 1층 이탈리안 젤라또집 vito에서 당 충전 했다. 시내 곳곳에 가게가 있는 체인이었음. 싱글은 같은 맛 두 덩이, 더블은 다른 맛으로 두 덩이 주는데 4명이서 고른 게 다 맛있었음 (총 1,680엔)



마지막으로 집에 오는 길에 편의점 털이. 국내 편의점 4개 만원으로 못 먹는 맥주를 고르기에 주력한 결과 쌉싸롬하면서 향이 독특한 개구리 맥주 당첨.

옥수수 그림 있는 과자랑 치즈 스틱 같으면서도 쫀쫀이 같은 식감의 저 아이들이 아주 맛있었음.

후쿠오카 첫째 날 먹은 기록, 끄읏.





Posted by bbyong